뉴스 > 사회

김용덕 차관 "북한도 TAR 참여할 것"

기사입력 2006-11-06 11:57 l 최종수정 2006-11-06 1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용덕 건설교통부 차관은 "아시아횡단철도, TAR는 북한의 부가가치에도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에 북한도 매우 호의적이고 긍정적이며 개별접촉 등의 방식을 통해 협정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6일) 'UN 아.태 경제사회이사회 교통장관 회의' 개막행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이번 회의에 참가할 수 있도록 여러 통로를 통해 논의했지만 여러가지 사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차관은 그러나, 프로젝트 자체는 북한의 경제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번

회의 이후에라도 유엔이 개별접촉을 통해 북한 등 몇몇 불참국가의 서명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시아횡단철도의 전망에 대해 김 차관은 "궤도를 통일하는 것은 비용과 기술적인 측면에서 문제가 있기 때문에 컨테이너를 환적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트럼프 공식석상서 처음 마스크 착용...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 쓰는 거 좋아해"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아베, 日 입국 제한 완화…"한국·중국보다 대만 우선"
  • 코로나19 신규 확진 44명 추가 발생…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21명
  • 밤 전국 장맛비 확대…남부 중심 300mm↑ 많은 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