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융당국자 주말쯤 사법처리

기사입력 2006-11-06 17:27 l 최종수정 2006-11-06 2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외환은행 헐값 매각 의혹과 관련해 이번 주말쯤 정부 금융감독 관계자들을 사법처리할 방침입니다.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만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외환은행 매각 과정에서 금융감독 당국 관계자들이 개입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번 주말쯤 복수의 대상자들에게 영장이 청구될 가능성이 있다며 외환은행 외에 정부 감독,승인기관 관계자들과도 연결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의 영장에도 공모자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혐의가 확인될 경우 이 전 행장의 영장 발부 여부와 상관없이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전 행장의 최종 구속여부는 오늘 밤 늦게나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이 전 행장이 BIS비율을 고의로 낮게 산출하고 부실을 부풀려 매각하는 바람에 은행과 주주들에게 6천억원의 손해를 입혔다고 밝혔습니다.

또 은행 인테리어와 전산시스템 납품업체로부터 수억원을 받았으며, 퇴직 후 규정을 어겨가며 7억원의 고문료를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과 법원의 영장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전 행장의 구속 여부가 이번 론스타 사건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한편 검찰은 최근 불거진 영장갈등 문제와 관련해 전국 각 청별로 최근 3년간 영장기각 발부 사례를 수집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이를 통해 자체 영장청구 기준을 마련뒤 법원과도 실무기준을 협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김지만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