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성공단 정상화 난항…22일 5차 회담

기사입력 2013-07-17 20:01 l 최종수정 2013-07-17 2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4차 개성공단 실무회담이 열렸지만 합의문을 내지 못하고 끝났습니다.
남북은 22일 다시 만나 논의할 예정이지만 개성공단 정상화는 장기 국면으로 접어들 전망입니다.
이미혜 기자입니다.


【 기자 】
개성공단 정상화 논의를 위한 4차 실무회담에서도 남북은 합의문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남북 대표단은 개성공단에서 7시간에 걸쳐 5차례 회의를 되풀이했지만, 기존입장만 반복했습니다.

우리측은 '재발 방지 방안'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조속한 재가동만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김기웅 /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 (남측 수석대표)
- "(북측이) 가장 본질적 문제로 보고 있는 재발방지 보장조치와 관련해 진전된 입장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또 투자 보장 문제 등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제도적 보장안에 있어 여전히 남북은 큰 입장차이만 확인했습니다.

북한이 합의서 수정안에 이어 재수정안까지 들고 나오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데 반해 우리 측은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했습니다.

입장차를 확인한 양측은 오는 22일, 다음 주 월요일에 개성공단에서 5차 실무회담을 열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이미혜입니다.

영상취재 : 개성공단공동취재단 박준영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나경원, 윤석열 캠프 합류?…하태경 "내가 마지막 아냐"
  •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맞고 통증 호소…"팔꿈치까지 관절통"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친형 회사 옷' 입은 방탄소년단 정국…공정위 "뒷광고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