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창중 체포영장 검토' 이후 향방은?

기사입력 2013-07-21 17:43 l 최종수정 2013-07-21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창중 체포영장 검토’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을 수사 중인 미국 워싱턴DC 메트로폴리탄 경찰이 최근 윤 전 대변인에 체포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1일 법무부에 따르면 미국 경찰 당국은 최근 워싱턴DC 연방검찰에 윤 전 대변인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며 발부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파악하기로는 검찰청에서 아직 법원에 체포영장을 청구하지 않은 걸로 알고 있는데 일부에서 영장이 발부됐다는 이야기가 있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지 시각이 일요일 새벽이라 사실 관계 파악이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발부 혐의는 `경범죄(misdemeanor)`일 가능성이 높지만 한·미 범죄인 인도조약의 대상(징역 1년형 이상)에 해당되는 `중범죄(felony)`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징역 1년형 미만의 경범죄는 한·미 범죄인 인도조약 대상이 아닙니다.

윤 전 대변인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되면서 곧

워싱턴 경찰의 수사가 마무리되고 검찰 기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윤 전 대변인이 미국에 가지 않는 한 미국 당국의 체포영장 집행은 불가능합니다.

한편, 윤 전 대변인은 성추행 의혹 사건 이후 대변인직에서 경질된 뒤 지난 5월 11일 서울 종로 하림각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혐의를 부인했고 이후 두 달 넘도록 칩거해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속보] 北, 尹취임 100일에 순항미사일 2발 발사…한미연습 반발 관측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이재명 "돈·조직 없어 외롭다"에 박용진 "강력 지지층 있잖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