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노조 파업으로 8월 판매 부진했지만…"

기사입력 2013-09-02 18:23 l 최종수정 2013-09-03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달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판매실적이 양호한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현대·기아차의 국내외 판매실적은 노조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에도 지난해보다 증가했고, 한국GM과 쌍용자동차도 고른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이나연 기자입니다.


【 기자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지난해 8월보다 판매 실적이 증가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29.1% 증가한 38만1400여대를 판매했습니다.

기아자동차도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5% 늘어난 22만4200여대를 판매했습니다.

매년 반복되는 노조의 파업으로 현대차는 3만5000여대, 기아차도 1만여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했습니다.

이때문에 현대차는 국내에서 전월보다 19.6%, 기아차는 6% 판매량이 줄었습니다.

하지만 해외 공장에서 생산과 판매가 전달보다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파업 손실분을 만회했습니다.

또 지난해 파업으로 14만대의 생산 차질을 빚었는데 올해 파업은 예상보다 규모가 크지 않았다는 씁쓸한 분석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김준성 /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
- "파업에 따른 영향이 있지만 그 이상 이하도 아닌, 기대했던 만큼 숫자가 나왔고, 이정도 수준이면 이익적인 측면에서 감내할 만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GM도 내수와 수출 모두 36% 가량 성장했습니다.

특히, 내수 시장에서만 1만3400여대를 팔며 2003년 이후 8월 최다 판매를 기록했습니다.

쌍용자동차도 내수와 수출 모두 성장했습니다.

다만,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가량 국내외 판매량이 줄었습니다.

M머니 이나연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여친 폭행한 40대, 가족 반격에 사망…"살인 혐의 적용 안될 듯"
  • 신규확진 438명, 연이틀 400명대 초반…지역발생 414명
  • [속보] 조남관 대검차장, 추 장관에 '직무정지 처분 철회' 호소
  • 진중권 "靑 운동권 작풍에 법치 무너져…대통령이 문제"
  •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1심 선고차 광주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