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속 이석기 의원, 막판 저항…입감현장 '아수라장'

기사입력 2013-09-05 22:00 l 최종수정 2013-09-05 22:00

 현직 국회의원으로서는 헌정사상 처음 내란음모·선동 및 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 찬양 등의 혐의로 오늘(5일) 구속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의 수원구치소 입감 현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습니다.

 구치소 이송을 위해 오후 8시 20분께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이 의원은 다소 격앙된 모습으로 소리를 지르며 차에 오르길 거세게 거부했습니다.

 여태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어왔던 것과 달리 구속상태가 된 이 의원은 어느때보다 강하게 소리지르며 마지막 한마디라도 외치려 안간힘을 썼습니다.

 화가 난 듯한 이 의원은 국가정보원 직원들과 경찰 등 10여명에 둘러싸여 마치 싸움현장을 방불케하듯 몸부림치면서 호송차에 올랐고, 100여명 가량의 취재진이 뒤섞이면서 현장은 한때 아찔한 순간도 연출됐습니다.

 

이 의원을 태운 스타렉스 승합차가 경찰서 정문을 빠져나오면서도 일부 취재진이 차량 앞에 달려들거나 취재차량 5~6대가 승합차 뒤를 따라붙으면서 순간 차도가 마비되는 등 일대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같은 시각 경찰서 정문 앞 인도에서는 진보당 당원과 지지자 70여명이 손뼉을 치며 "이석기 의원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구속에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