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농민시위' 고 전용철 유족 9억 손배소

기사입력 2006-11-27 13:17 l 최종수정 2006-11-27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여의도에서 쌀 협상 국회 비준에 반대하는 농민 시위에 참가했다가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고 전용철 씨의 유가족이 국가를 상대로 9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유가족들은 전투경찰의 과도한 진압으로 전씨가 사망한 만큼 직무집행상 과실에 대해 국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가인권위는 전씨의 사망을 경찰의 과잉진압에 의한 것이라고 발표했고, 당시 허준영 경찰청장이 사퇴하고 대통령은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