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 비자 발급용 문서위조 일당 적발

기사입력 2006-11-27 14:27 l 최종수정 2006-11-27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방배경찰서는 미국 비자를 발급받는 데 필요한 문서를 위조해준 혐의로 브로커 윤모씨를 구속하고, 위조 담당 차모씨와 의뢰인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비자 발급 자격이

안되는 30여명으로부터 7백~천만원씩을 받고 재직증명서와 소득원천징수 확인서 등을 위조해 미 대사관에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무실에 보관중인 관련 서류를 압수하고, 천명 이상으로부터 비자 발급을 의뢰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