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마트폰 가짜 이체 사기 행각 자매 구속

기사입력 2013-10-17 0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강남경찰서는 스마트폰 뱅킹으로 물건값을 이체한 것처럼 속이는 방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여온 혐의로 장 모 씨와 장씨의 친언니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 자매는 지난 6월 강남구 신사동의 한 옷가게에서 57만 원짜리 의류를 고든 뒤 "옷값을 계좌로 예약 이체했다"고 주

인을 속이고 의류를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물건을 고른 뒤 스마트폰으로 예약 이체를 설정하고 '완료' 메시지를 주인에게 보여줬지만, 통장의 잔고는 비어 있었기 때문에 돈은 이체되지 않았습니다.
조사 결과 장씨 자매는 이런 수법으로 최근 3개월 동안 모두 11차례에 걸쳐 800여만 원 상당의 물건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에 패소…"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 '스토킹 살해' 전주환 구속기소…피해자 주소지 강수량까지 검색
  • 미국서 건너온 정체불명 우편물서 LSD 마약 성분 검출
  • 91세 최고령 미국 모델, 과감한 누드 화보 공개해 '화제'
  • 북한, '코로나 극복기' 담긴 화첩 발간…"인민의 빛나는 승리"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