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차 번호판 위조·도난차 판매 일당 적발

기사입력 2006-12-14 13:22 l 최종수정 2006-12-14 1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은 숫자와 문자 금형 등을 훔쳐 자동차 번호판을 위

조 판매한 혐의로 39살 김 모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씨 등 2명은 지난달 초부터 경기 시흥의 한 공장에서 숫자와 문자 금형 등을 훔쳐 자동차번호판 18개를 위조한 뒤, 개당 50만∼80만원을 받고 팔아 660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