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강원씨 첫 공판…금품수수 부인

기사입력 2006-12-18 14:27 l 최종수정 2006-12-18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과 관련해 배임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이 납품업체로부터의 금품 수수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이 전 행장은 재직 시절 납품업체와 용역업체에서 모두 5억여원을 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것이 아니냐는 검찰측의 추궁에 금품을 받지 않았다며 비자금 조성여부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행장은 또 당시 전용준 실장이 정부측 인사에 대한 접대를 위해 억대 이상의 경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지만

비자금 얘기를 하지 말라고 오히려 야단을 친 기억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행장은 비자금 조성 외에도 외환은행 헐값매각과 관련한 배임 혐의로 변양호 전 재경부 국장, 이달용 전 부행장과 함께 추가 기소된 상태로 배임 부분에 대한 첫 공판은 다음 달 15일 열립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 시국에 '몰래 태권도 강습'…무허가에 방역 위반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4.6% vs 윤석열 38.3%…이낙연, 20%대 안착
  • 2학기 전면 등교 차질 불가피…내일 18~49세 접종계획 발표
  • 주차장의 무한 변신…빈자리 공유하고, 소리치면 경찰 오고
  • [MBN 특별대담] 이낙연 후보에게 듣는다
  • "넌 패배자"…쑨양에게 당한 모욕 '금빛 물살'로 되갚은 英선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