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억대 투견 도박 적발…중학교 선생님도 뛰어들어

기사입력 2013-12-01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판돈을 걸고 맹견 핏불테리어끼리 싸움을 붙인 투견 도박 사범들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투견 도박을 일삼은 37명을 적발해 9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강원, 경기, 충청 등 중부지역을 돌아다니며 1년 동안 28회에 걸쳐 6억 2천

만 원 규모의 투견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도박 사범 가운데는 조직폭력배뿐 아니라 전직 중학교 교사와 중소기업 사장, 대형 증권사 간부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싸움에서 이긴 핏불테리어는 마리당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에 거래되는 반면 진 개는 보신탕용으로 판매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성훈 / sunghoon@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석열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김종인 "그건 본인 생각"
  • 김어준, 이재명 공개 지지 "빽없이 실력으로 대선 후보 된 사람"
  • "어릴 때 우리 돈 뺏었잖아" 남원서 고교생이 성인 보복 폭행
  • 문재인·이낙연도 '전두환 비석' 밟았다…진중권 "수준 좀 봐라"
  • 美 매체 보도 "김여정, 쿠데타로 김정은 제거 후 대역 사용"
  • "아프지만 말고 언제든 돌아오라" 김선호 응원문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