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설비 갖췄지만…변전소 폭발 화재엔 역부족?

기사입력 2013-12-01 20:00 l 최종수정 2013-12-01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 밤 발생한 서울 왕십리변전소 폭발 화재는 소방설비는 갖춰졌지만, 이를 감당하기에는 애초에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불이 나면 추운 겨울날 그런 악몽을 또 겪어야하는 걸까요.
대책이 필요합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시뻘건 불길이 지붕 위로 치솟고 소방관들이 불길을 잡으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어젯(31일)밤 서울 왕십리변전소 변압기 한 대가 폭발하면서 불이 나, 인근 4만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 스탠딩 : 주진희 / 기자
- "어제 불이 났던 변압기입니다. 변압기 창고 문은 찌그러져 있고 곳곳에 잔해가 흩어져 있어 당시 불이 얼마나 컸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변압기 내부에서 새어나온 절연유에 불똥이 튀면서 폭발이 일어났고, 불은 변압기 전체로 번졌습니다.

불이 나면 변압기실 내부의 9개의 자동소화장치에서 이산화탄소가 뿜어져 나오면서 불을 끄게 돼있습니다.

하지만, 폭발이 나게 되면 이 장치로 불을 잡기에는 역부족입니다.

▶ 인터뷰(☎) : 한국전력 관계자
- "제대로 작동은 했는데 발화 에너지가 세기 때문에 그것을 초과해서 작동한 거 같습니다."

불이 나면 곧바로 119가 출동하지 않는 시스템도 문제입니다.

무인변전소 시설이 119 시스템에 연결돼 있지 않아 변전소 관리실 직원이 화재를 확인한 다음에야 신고를 해야한다는 겁니다.

당연히 출동이 늦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한국전력 관계자
- "오작동하는 때도 있어서…. 소방서에서 오작동하는 경우에 항상 출동할 수는 없잖아요."

경찰과 소방당국 측은 내일(2일) 합동 현장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

영상취재: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코로나에 갇힌 탈북민①] [단독] 사살명령에 텅 빈 두만강…"거대한 수용소 된 북한"
  • 프리이용권 '백신 패스' 어디서 발급?…백신 패스 사용법
  • 내년부터 총 대출 2억 넘으면 DSR 규제…청년·서민 대출 타격 받나?
  • 노태우 전 대통령 지병으로 별세…향년 89세
  • 박철민, '이재명 전달' 3억7천 돈뭉치 사진 공개…증거 취합해 고발 예고
  • '남편 버닝썬 논란' 박한별, 복귀 시사…소속사 측 "적극 지원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