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종편 2년 1위 비결은?…유익과 공정으로 도약

기사입력 2013-12-01 20:00 l 최종수정 2013-12-01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저희 MBN이 종편으로 출범한 지 딱 2년이 됐는데요,
17개월 연속 종편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을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정설민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 기자 】
식당 손님도 약국 주인도 TV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MBN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 '황금알'입니다.

▶ 인터뷰 : 강지윤 / 서울 논현동
- "다양한 정보를 재미있는 시선으로 이야기해주고 패널들도 여러 분야의 사람들이 나와서…."

MBN은 황금알을 비롯해 동치미, 신세계 등 정보도 주고 재미도 주는 일명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 열풍을 이끌었습니다.

"아까 윤택이 뒤봤던 데…."
"화장실이요?"
"거기 거름 넣어서 호박을 키웠지."

이처럼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다룬 '나는 자연인이다' 등 색다른 교양 프로그램도 시청자를 사로잡았습니다.

공정과 신뢰를 가치로 내건 MBN 보도 프로그램 또한 역사적인 순간마다 시청자와 함께했습니다.

MBN이 종편 1등으로 자리매김한 건 시청자의 요구에 발맞춰 새로운 시도를 해왔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 인터뷰 : 김관규 / 동국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 "새로운 유형의 포맷을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포맷이 지상파와 경쟁하는 것은 물론이고 지상파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했고…."

▶ 인터뷰 : 류호길 / MBN 편성국장
- "내년에는 지상파를 능가하는 인기 프로그램들을 MBN에서 많이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내년에는 평균 시청률 2% 달성을 목표로 하는 1등 종편 MBN의 앞날이 기대됩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취재 : 이종호·박세준·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 증여받은 시골 땅에 구옥 걸쳐 있어도 '중과'…예외 없는 종부세
  • "말다툼하다 홧김에"…어머니 둔기로 살해한 20대 아들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조동연 측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軍 폐쇄성으로 신고 못 해”
  • '이재명 영입인재' 최예림의 5년 단골 식당 사장이 한 말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