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보험금 타내려고 소에게 몹쓸 짓 '충격'

기사입력 2013-12-04 20:00 l 최종수정 2013-12-04 2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멀쩡한 소를 다친 것처럼 꾸며 수십억 원의 가축 재해 보험금을 타낸 축산 농가가 무더기로 적발됐는데요.
알고 보니 축협 직원들도 한통속이었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충남 예산의 한 축산 농가.

소가 움직이지 못하게 줄로 묶더니 주사기로 약물을 투입합니다.

그리고 다리에 묶은 줄을 당겨 바닥에 쓰러뜨립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소를 넘어뜨릴 때 사용한 기구입니다. 축산 농가는 쓰러진 소를 마치 다친 것처럼 꾸며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64억 원.

가담한 농민은 140여 명에 달합니다.

▶ 인터뷰 : 정 모 씨 / 축사 운영
- "서 있는 소를 넘어뜨리고 넘어지면 사진 찍고 차에 싣는 과정을 사진 찍어서 가져다주면…."

수의사와 축협 직원도 한통속이었습니다.

수의사는 허위 진단서를 발급해주고, 축협 직원은 보험 서류를 작성해 수억 원의 수수료를 챙겼습니다.

▶ 인터뷰 : 충남 당진축협 관계자
- "예금이나 대출, 카드, 공제 등 위에서는…(실적을 원하잖아요)"

해마다 400억 원이 넘는 국가보조금이 지원되지만, 관리·감독은 허술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 인터뷰 : 양철민 /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
- "보험금을 지급하는 축협 중앙회에서 현장 확인이나 감사가 없어 오랜 기간 보험 사기가 가능했습니다."

경찰은 가축을 이용한 보험 사기가 또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현숙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서울에서도 연대 시위 열렸다…중국 당국은 '백지 시위' 양면 대응
  • 생후 13일 된 신생아 낙상사고 숨긴 산후조리원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