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사동 명물 '지팡이 아이스크림' 유사품 판매 안 돼

기사입력 2013-12-05 0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부터 서울 인사동의 명물로 떠오른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함부로 베껴 팔아선 안 된다는 법원의 가처

분 결정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는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만든 조 모 씨가 유사품을 팔지 말라며 김 모 씨를 상대로 낸 가처분을 받아들였습니다.
재판부는 비록 특허청에 디자인 등록을 하진 않았지만, 형태의 창작성이 인정돼 시제품을 만든 때부터 3년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단독] 아산병원 간호사 이송까지 '7시간'…이송에 우왕좌왕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