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허 찔린 경찰…지휘부, 긴급 화상 회의

기사입력 2013-12-25 11:06 l 최종수정 2013-12-25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조계사 측에서 철도노조 측을 안전하게 보호해주기로 결정을 했다면 이 상황이 결국 장기화되지 않겠습니까?
경찰이 이번에도 허를 찔린 것 아닙니까?
취재기자 연결해 경찰 측 표정 살펴봅니다.

조경진 기자, 경찰이 긴급 화상회의까지 열었다면서요?


【 기자 】
오늘 오전 경찰 지휘부가 화상으로 회의를 가졌는데요.

경찰 내부에서는 지금 3가지를 중점적으로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단 이들 철도노조 지도부가 민주노총 건물에서 언제쯤 나왔는지,

그리고 조계사로 들어가기 전까지 어디에서 지냈는지,

마지막으로 조계사에는 어떤 경로로 들어갔는지를 파악 중입니다.

지금 경찰 내부는 크게 당황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조계사 위치가 바로 종로경찰서 앞인데다 인근에 서울경찰청과 청와대 근처입니다.

다시 말해 가장 경비가 삼엄한 곳 중에 하나인데요.

그곳에 숨어들어 갔다는 것 자체가 허를 찔린 셈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경찰은 조계사 안에 들어가지 못한 상태이고요.

경찰 3개 중대 300명이 조계사 주변을 검문검색하고 대치 상태입니다.

경찰은 조계사 측에도 수사 협조를 부탁하고 있지만, 묵묵부답인 실정이라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 joina@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여성단체에 의문의 1000만 원 입금…알고 보니 '감형' 노린 기부금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중국 최고령' 67세에 딸 출산한 여성 근황 보니…인플루언서로 변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