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철도 요금 50만 원"…민영화 괴담 확산

기사입력 2013-12-25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민영화를 하지 않겠다고 여러 차례 부인하고 있지만, 민영화와 요금과 관련된 괴담은 확산하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영국처럼 2배 오를 것이다"

"수서발 KTX가 결국 민영화될 것이다"

'철도 요금 50만 원', '노인들은 철도 못 탄다'는 말도 나돕니다..

인터넷과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는 철도 민영화와 관련된 괴담입니다.

그러나 이는 괴담일 뿐 사실과는 다른 얘기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입니다.

정부는 수서발 KTX 자회사를 민영화하지 않고 요금을 10% 낮출 것이라는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정홍원 / 국무총리 (지난 18일)
- "정관에 민간 매각이 불가능하도록 규정하여 (민영화는) 그 근거를 잃었습니다."

정부의 진화에도 괴담이 확산하는 것은 코레일의 대규

모 적자와 정부의 낙하산 인사 등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크기 때문입니다.

광우병에 대한 두려움으로 촛불시위를 불러왔던 미국산 쇠고기 파문처럼, 정확한 설명을 통해 잃어버린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onair@mbn.co.kr ]
영상취재 : 정재성 기자
영상편집 : 최지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설연휴 4자토론 무산?…국힘 "양자"·민주 "4자부터"
  • [속보] 김학의 전 차관 '뇌물수수' 파기환송심 무죄
  • 감염력 더 강한 '스텔스 오미크론' 일본서 27건 확인
  •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선대위 특보?…"무작위 발급인 듯"
  • 김건희, 직접 입력한 '학력' 보니…허위 논란 털고 '등판 몸풀기'
  • "백신 맞았으니까" 테이블 위 음주가무 고3 58명 '확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