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15분 추위 노출 "다이어트 걱정 없어요~" 알고보니…화들짝!

기사입력 2014-02-05 21:19

'15분 추위 노출', 사진=MBN
↑ '15분 추위 노출', 사진=MBN


'15분 추위 노출'

15분 추위 노출의 효과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15분 정도 추위에 노출되면 1시간 운동한 것과 맞먹는 효과가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주 시드니 대학의 폴 리 박사는 섭씨 15도 이하 기온에 10~15분 노출되면 특정 호르몬 변화로 열량이 연소되면서 1시간 운동한 것에 상응하는 효과가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텔레그래프 인터넷판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리 박사는 신체가 낮은 기온에 노출되면 이리신(irisin)과 FGF21이라는 두 가지 호르몬이 방출되면서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지방(white fat)이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갈색지방(brown fat)으로 바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기온을 점차 낮추어 15도 이하로 몸이 떨리는 상황이 되자 이들의 근육에서는 이리신이, 갈색지방에서는 FGF21이 각각 방출되면서 지방세포가 열을 발산하기 시작했다고 그는 밝혔습니다.

이들을 10~15분 몸이 떨리는 온도에 노출시켰을 때 이리신이 증가하는 비율은 이들에게 1시간 동안 운동용 자전거 페달을 밟게 했을 때와 맞먹는 수준이었습니다.

시험관 실험에서는 이리신과 FGF21이 6일에걸쳐 지속적으로 지방세포를 갈색지방으로 전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갈색지방 50g은 하루 최고 300칼로리를 태울 수 있는 반면 백색지방 50g은 같은 양의 에너지를 저장합니다.

인간을 포함한 포유동물은 잉여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지방과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갈색지방 등 두 종류의 지방조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간은 태아와 신생아 때를 제외하곤 갈색지방이 거의 없고 대부분 백색지방만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최근에는 성인도 소량의 갈색지방을 지니고 있으며 날씬한 사람일수록 갈색지방이 많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의 과학전문지 '셀 대사'에서는 가벼운 추위에 자주 노출되는 것이 체중

을 줄이는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과학전문지 '셀 대사'(Cell Metabolism)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15분 추위 노출'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5분 추위 노출, 차라리 운동을 할래! 너무 추워" "15분 추위 노출, 정말 빠지려나" "15분 추위 노출, 얼어죽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