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정보유출 기업 문 닫게"…낙하산 원천 봉쇄

기사입력 2014-02-20 20:00 l 최종수정 2014-02-20 21:06

【 앵커멘트 】
오늘(20일) 기획재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의 대통령 업무보고가 있었는데요.
화두는 기관장 낙하산 인사를 원천 봉쇄하는 등 공공기관 개혁이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규정을 어기면 회사문을 닫을 정도의 강도 높은 제재를 주문했습니다.
신동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업무보고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박 대통령은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룬 금융사들을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대통령
- "정보의 보관, 활용에 금융기관에 보고책임을 분명하게 하고 이를 위반할 때는 회사문을 닫을 수 있는 수준의 엄격한 제재 방안을 마련하기 바랍니다."

뒤이은 업무보고는 공공기관의 정상화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빚더미에 올라 있으면서 경영은 방만했던 공공기관의 개혁이 이뤄져야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현오석 / 경제부총리
-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 개선 노력을 평가해서 실적이 미흡한 기관에 대해서는 기관장 해임, 임금 동결 등 철저히 책임을 묻겠습니다."

공정위는 공기업 불공정 행위의 단속을 더 엄격히 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일례로 매출액의 70% 이상을 모기업과의 내부거래에서 올리고, 거의 모든 계약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한 공기업을 집중 감시 대상으로 꼽았습니다.

정부가 가장 먼저 손 볼 대상으로 꼽은 것은 국민 원성이 많은 낙하산 인사.

관련 업무 경력이 없으면 기관장이나 감사 등 임원을 맡을 수 없게 해 낙하산을 원천 봉쇄하기로 했습니다.

기재부는 이 같은 내용의 개혁 방안을 보다 체계적으로 수립해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 easternk@mbn.co.kr ]

영상편집 : 최지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