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짝' 여성 출연자 헤어드라이기 선으로 목 감고…"부모님께 죄송하다" 유서 남겨

기사입력 2014-03-05 11:24

짝/ 사진=SBS 방송 캡처
↑ 짝/ 사진=SBS 방송 캡처


'짝' 여성 출연자 헤어드라이기 선으로 목 감고…"부모님께 죄송하다" 유서 남겨

'짝'

SBS '짝' 촬영 중 일반인 출연자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SBS는 5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5일) '짝' 제작 중에 출연자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짝' 제작진은 이 사실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함께 출연해주신 출연자 여러분들에게도 깊은 상처를 안겨드리게 된 것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습니다.

또 "'짝' 제작진은 사후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와 유감의 말씀을 드리며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전했습니다.

SBS 관계자는 이날 "여자 출연자 중 하나가 오늘 새벽 2시경 애정촌 화장실에서 목을 매단 채 죽어있는 것이 발견됐다. 현재 자살인지 사고사인지 경찰에서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여성 출연자는 프로그램의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해당 사건은 서귀포 경찰서에서 수사 중입니다.

또한 다른 SBS 방송 관계자는 "목을 맨 이유 등은 경찰이 현재 조사 중"이라며 "촬영 마지막 날 그가 왜 자살했는지 우리도 알 수 없다. 촬영 중 이런 일이 발생해 당황스럽고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자살한 여성 출연자 A씨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유서에는 '부모님께 죄송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이날 새벽 2시 15분쯤 묵고있던 서귀포시 소재 빌라 화장실 안에 있던 헤어드라이기 선을 이용해 자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는 이번 사고로 인해 촬영분 폐기

는 물론 짝 프로그램 자체를 폐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짝 출연자 사망에 대해 누리꾼들은 "짝 출연자 사망, 부모님께 죄송하다고 하고 그냥 자살한거야?" "짝 출연자 사망, 진짜 선택 때문에 자살한 것 아냐?" "짝 출연자 사망, 아무 일 없었는데 갑자기 화장실에서 자살하는 것 좀 이상하잖아"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