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강제동원 중국인 700명, 日기업에 1천억원대 소송

기사입력 2014-04-15 2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일전쟁 당시 강제로 동원된 중국인 피해자와 유족 등 700명이 15일 일본 기업을 상대로 1인당 100만 위안, 총 약 7억 위안(약1천171억원)을 요구하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국인 피해자와 유족은 미쓰비시(三菱)그룹의 산둥(山東)성 현지법인 2개 업체를 상대로 산둥성 지난(濟南)시에 있는 고급인민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고 소송 대리인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일본기업이 금전적인 배상을 하는 것은 물론, 중국과 일본의 주요 언론에 사죄 성명을 게시하고 지난시와 칭다오(靑島)시에 피해자 위령비를 건립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최근 중국에서 잇따르는 강제 동원 피해 배상 소송 가운데 이번에 제기된 것이 원고가 가장 많고 소가 총액도 가장 크다고 전했습니다.

산둥성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2010년에도 1인당 10만 위안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장

을 법원에 제출했으나 당시에는 정식으로 수리되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18일 베이징 제1중급인민법원이 중국인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 등 37명이 일본코크스공업주식회사(전 미쓰이광산)와 미쓰비시(三菱)머티어리얼(전 미쓰비시광업주식회사) 등 일본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강제 동원된 중국인 피해자의 소송 제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민주 "내일까지 이상민 파면" vs 국힘 "저의가 뭐냐"…예산안·국조 '빨간불'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