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수원 신도 집결, 최대 3000명…하늘에서 보자 "女신도는 인간 방패"

기사입력 2014-05-17 17:01 l 최종수정 2014-05-17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수원 신도 집결, 최대 3000명…하늘에서 보자 "女신도는 인간 방패"

금수원 신도 집결/ 사진=MBN
↑ 금수원 신도 집결/ 사진=MBN


어제(16일) 검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기독교복음침례회(세칭 구원파) 신도들이 모여 있는 경기도 안성시 금수원에는 신도들이 틀어 놓은 찬송가만 되풀이되어 들릴 뿐 정적만 흘렀습니다.

농성 닷새째를 맞은 오늘(17일) 구원파 총본산인 금수원에는 남녀 신도 수백 여명이 정문 앞으로 설치된 회색 철문 안쪽에 의자를 놓고 앉아있을 뿐 구호를 외치거나 항의하는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신도들이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정기예배 시간에 맞춰 이른 아침부터 속속 금수원으로 집결하기 시작하면서 최대 3000명이 금수원에 모일 것으로 보입니다.

정문이 국도변에 인접해 있는 터라 남자 신도 10여명은 야광봉을 들고 속속 도착하는 차량을 안내하는 등 교통정리를 하며 차분하게 현장을 정리했습니다.

일부는 연일 계속되는 상황으로 다소 지친 기색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금수원 정문 안쪽의 모습을 하늘에서 살펴보자 정문 바로 뒤에는 30~40대 여성들이 주축이 된 신도들이 여러 겹의 '인간 방패'를 이루고 있습니다.

3주 전 모습과 비교해보면, 금수원 내부에 신도들이 늘어난 모습이 확연합니다.


수원의 특징인 폐지하철의 모습도 더 선명히 촬영됐습니다.

현재 검찰은 동원가능한 모든 인력을 전국 각지에 보내 유 전 회장의 행적을 쫓고 있지만 아직 확실한 단서를 찾았다는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으로서는 기독교복음침례회의 본산지인 '금수원'에 유 전 회장이 있을 가능성이 가장 높기는 하지만, 신도들의 반발로 당장은 진입이 힘든 상황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하사, 순직 불인정
  • 김어준, '尹 당무개입 의혹'에…김재원 "직접적 음모론자의 음모론"
  • 평양행 금괴 200kg 탈취 사건에 북한 '발칵'..."무장 군인 제압 후 사라져"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손흥민 악플에 중국 누리꾼들 "욕먹지 말고 중국으로 귀화하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