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빠 어디가' 류진 몰래카메라, 정웅인 "야! 김성주" 그 다음 하는 말이…

기사입력 2014-05-18 22:33

MBC 화면캡처
↑ MBC 화면캡처


'아빠 어디가 류진 정웅인 안정환'

류진을 위한 몰래카메라가 안정환의 연기력 부족으로 인해 실패했습니다.

배우 류진은 18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 아들 임찬형 군, 다른 스타 아빠와 아이들과 함께 강원도 대촌마을로 1박2일 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정웅인은 아이들을 재운 뒤 아빠들과 약속한 회식 장소로 향했지만 그곳에 아빠들은 없었습니다. 아빠들이 새 멤버로 합류한 정웅인을 환영하는 의미에서 몰래카메라 이벤트를 진행한 것.

눈치 빠른 정웅인은 이내 자신을 위해 멤버들이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는 사실을 몰래카메라가 진행되는 도중 깨닫게 됐습니다.

이후 정웅인은 아빠들을 만나 자초지종을 듣게 됐습니다. 성동일은 "낮에는 세윤이를 축하해주는 의미로 그랬고 저녁에는 새 멤버 아빠들을 축하해주는 의미로 몰래카메라를 진행한 거다. 근데 진짜 몰래카메라 대상은 류진이다. 류진을 속이기 위해 지금까지 모션을 취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웅인은 명배우답게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뒤늦게 도착한 류진을 속이기 시작했습니다. 정웅인은 화난 척 연기하며 "잠깐 카메라 좀 꺼봐요", "김성주 씨가 그렇게 말을 하면 안 된다니까. 왜 그랬냐" 등의 멘트로 류진을 당황케 했습니다. 이에 당황한 류진은 "형 좀 앉아요"라며 정웅인에게 의자를 갖다줬습니다.

이후 몰래카메라가 끝났고 류진은 "안정환 형 발연기 때문에 눈치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안정환

은 "연기학원 어디가 좋냐. 이 프로그램은 뭘 이렇게 많이 해야하냐. 연기해야지 아이 봐야지. 해야될 게 왜 이렇게 많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네티즌은 "아빠 어디가 류진 정웅인 안정환, 안정환 귀엽다" "아빠 어디가 류진 정웅인 안정환, 정웅인은 역시 연기자네" "아빠 어디가 류진 정웅인 안정환, 류진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