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다음 카카오 합병, 국내 IT업계 '요동'…네이버 "선의의 경쟁 원한다"

기사입력 2014-05-27 09:52

다음 카카오 합병 김범수 의장 / 사진=MBN
↑ 다음 카카오 합병 김범수 의장 / 사진=MBN


다음 카카오 합병, 국내 IT업계 '요동'…네이버 "선의의 경쟁 원한다"

'다음 카카오 합병' '김범수 의장' '네이버'

26일 다음과 카카오의 합병 소식이 전해지며 국내 IT업계가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25조 원이 넘는 인터넷 공룡 포털인 네이버의 입장이 화제입니다.

다음 카카오 합병 소식에 네이버는 "선의의 경쟁을 원한다"며 여유로운 반응을 보였지만, 주식시장에서는 4%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이처럼 다음 카카오 합병은 포털시장의 지각 변동과 함께 국내 주식 부자 순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가지고 있는 카카오의 주식은 약 808만 주. 이를 합병가액 11만 3천429원으로 계산하면 약 9천176억 원의 가치가 됩니다.

여기에 김범수 의장이 100% 지분을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의 지분가치 490억여 원을 합치면 9천664억 원, 약 1조 원에 육박합니다.

현재 IT 주식 부자 1위는 넥슨의 김정주 회장, 그리고 그 뒤를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이 잇고 있습니다.

이번 합병이 김범수 의장을 IT 업계 주식 부자 4위에 올려놓는 것입니다. 업계에서는 합병 이후 다음카카오의 주식 가치가 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보는 만큼 김 의장의 순위는 더 뛸 수도 있습니다.

김범수 의장은 합병 후 다음-카카오의 최대 주주로서도 영향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이 때문에 겉으

로 보기에는 다음이 카카오를 흡수합병했지만 실제로는 카카오가 다음을 흡수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다음 카카오 합병과 김범수 의장, 네이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음 카카오 합병, 진짜 엄청난 반전의 만남" "다음 카카오 합병, 아무래도 네이버 긴장될 것 같아" "다음 카카오 합병, IT업계 선의의 경쟁 기대할께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