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중국산 수의로 16배 폭리…노인울린 악덕 상조회사

기사입력 2014-07-27 2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에서 들여온 싸구려 수의를 국산 최고급 상품으로 속여 수백억 원을 챙긴 악덕 상조회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노인들을 사은품 등으로 유인해 원가보다 최대 16배 비싼 가격에 수의를 판매하는 수법으로 245억원 상당을 챙긴 D상조 대표 신 모씨(60)와 홍보관 점장 박 모씨(39) 등 7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

신씨는 지난 2007년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서울 강동구 길동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서울과 경기, 인천, 대전, 부산, 제주 등 홍보관 64곳에 수의 판촉 행사를 의뢰했습니다.

홍보관을 찾은 노인들은 14만원에 불과한 저가 제품인 줄도 모르고 한 벌당 적게는 178만원에서 최대 228만원을 주고 수의를 구매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1만3000여 명에 이르고, 이들 대부분은 자식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생각에 고가임에도 구매를 결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씨는 수의를 구매한 노인들에게 `집에다 수의를 보관하면 곰팡이 등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사후 필요할 때까지 보관해 주겠다`며 영수증 형태의 가짜 상품보관증을 준 뒤 돈만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