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울산 살인사건, 만취 상태에서 묻지마 살인…왜?

기사입력 2014-07-28 09:10 l 최종수정 2014-07-29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울산에서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여대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지난 27일 "술에 취해 여대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장모(2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장씨는 이날 오전 6시께 울산시 남구 삼산동의 한 대형 쇼핑몰 앞에서 A(18)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 장씨는 도주했으나 A씨의 비명을 들은 40대 남성이 장씨를 쫓아가 붙잡은 뒤 경찰에 넘겼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장씨가 무직 상태이고 부모님이 별거 중이라서 여러 가지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일면식 없는 A씨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장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흉기를 들고 나왔다고 진술했다"며 "범행 후 자해했

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장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울산 살인사건, 충격적이다" "울산 살인사건, 여대생 불쌍해서 어떡해" "울산 살인사건, 엄벌에 처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내일부터 윤 정부 첫 국정감사 돌입…여야 전운 고조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국군의날에 중국 장갑차·'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미국, 허리케인 '이언'으로 최소 80여 명 사망
  •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 참사'…125명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