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울산 살인사건, 흉기로 수차례 찌른 후 자해까지…이유보니 '충격'

기사입력 2014-07-28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울산 살인사건' '울산 살인사건' / 사진=MBC
↑ '울산 살인사건' '울산 살인사건' / 사진=MBC


울산 살인사건, 흉기로 수차례 찌른 후 자해까지…이유보니 '충격'

'울산 살인사건'

울산에서 20대 남성이 술에 취해 10대 여성을 흉기로 찌른 살인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27일 술에 취한 상태에서 흉기를 휘둘러 10대 여성을 숨지게 한 울산 살인사건 혐의자로 23세 장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장 씨는 이날 오전 6시께 울산시 남구 삼산동의 한 대형쇼핑몰 앞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18세 여성 A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 씨는 범행 후 도주했으나 비명을 들은 40대 남성이 신고해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장 씨는 별거 중인 아버지와 전날 밤 술을 마신 뒤 집에 들어가 흉기를 들고 나와서 A 씨를 찔러 살해했습니다. A 씨와는 알지 못하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장 씨가 무직 상태이고 부모님이 별거 중이라서 여러 가지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일면식도 없는 A 씨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장씨는 A씨를 살해 한 후 자해 소동을 벌이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가해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흉기를 들고 나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울산 살인사건 용의자 장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울산 살인사건' '울산 살인사건' '울산 살인사건' '울산 살인사건' '울산 살인사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지하철 내일 총파업 예고…노사 '인원 감축' 놓고 마지막 협상
  • '범인 도피교사' 김봉현 친누나 체포영장 발부…여권 무효화 검토
  • 화물차에 라이터 던지고 연행 방해 '3명 체포'…쇠구슬 의혹 압수수색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