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가해자들 합의 요구에 시민 '분노'

기사입력 2014-08-05 19:40 l 최종수정 2014-08-05 20:37

【 앵커멘트 】
윤 일병의 목숨을 앗아간 가해 장병을 엄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런데 정작 가해자들은 처벌 수위를 낮추려고 유족 측에 합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여론은 또 한 번 들끓고 있습니다.
김시영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방부 장관이 나서 법정최고형을 언급할 정도로 가해 장병에 대한 비판 여론은 높아졌습니다.

▶ 인터뷰 : 한민구 / 국방부 장관 (어제)
- "군의 입장에서는 이들에게 법정 최고형을 가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하지만 가해 장병들에 대한 재판은 유가족의 요구와 달리 살인죄가 아닌 상해치사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가해 장병 측은 윤 일병 유가족 측에 합의까지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가족들은 살인죄 적용을 원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자기 하나 살자고 합의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들은 이같은 합의 요구가 인간적으로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며 흥분했습니다.

▶ 인터뷰 : 나주현 / 서울 서강동
- "합의 안 되죠. 그런 일이 있을 수가 없고 내 자식이라고 생각해봐요. 그냥 사고로 죽은 것도 아니고 같은 동료한테 맞아 죽었는데…."

▶ 인터뷰 : 전준호 / 서울 상암동
- "그 사람들을 진짜 한번 알아보고 싶을 정도예요. 대체 어떤 생각으로 그렇게 행동을 하고 한 사람이 죽었는데도 그런 태도를 보이는 것 자체가…."

반성에 앞서 처벌 수위 낮추기에 급급한 가해자들의 모습에 시민들은 또 한 번 분노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시영입니다.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