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女공무원 성희롱 사건 후 자살…인권위 조사

기사입력 2014-08-30 22: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 여성 공무원이 동료에게 성희롱을 당한 후 우울증을 앓다 자살한 사건에 대해 서울시와 국가인권위원회가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산하 연구원에서 근무하다 지난 5월 자살한 A씨의 유족은 최근 국가인권위와 서울시에 A씨가 직장에서 당했던 성희롱 문제를 조사해달라고 진정을 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1월 부서 회식에서 동료 B씨로부터 성희롱 성격의 발언을 듣고 문제를 제

기했고, B씨는 공개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B씨에 대한 별도의 인사 조치는 없었으며, A씨는 이후 우울증을 앓다 자살했습니다.

인권위는 유족 진정에 따라 조사에 들어갔고, 시 감사관도 자살과 성희롱 사건의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족의 뜻에 따라 성희롱 사건과 이후 진행상황을 명확하게 조사해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재명 '전라도 소외' 발언에 이준석 맹폭 "정신 나간 정치인"
  • [단독] 한밤중 1톤 트럭 음주 운전…해병대 하사가 추격해 신고
  • 이재명 형수 소송? "눈물 분개…법원서 '이상 없다' 판결"
  • 女사장에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 질문한 男손님
  • 김어준, 정경심 대법 판결 분노 "막 뿌리는 상에 감옥 4년"
  • 55cm 폭설 뚫고 왔는데 식당 문 닫아…"주저앉은 손님 찾습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