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다시 일상으로"…귀경길 오전 10시 정체 시작

기사입력 2014-09-10 08:51 l 최종수정 2014-09-10 10:11

【 앵커멘트 】
대체휴일이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입니다.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는 귀경 행렬이 몰리면서 오전 10시부터 본격적인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현장 중계차 연결하겠습니다. 박유영 기자.

【 기자 】
네, 서울요금소입니다.

【 질문1 】
오늘도 도로가 많이 막힐까요, 어떻습니까?

【 기자 】
(현장 상황)

아직까지는 일부를 뺀 대부분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합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10시나 11시부터 주요 고속도로에서 차량이 밀리기 시작해 오후 5시 무렵 정체가 가장 극심할 걸로 예상했는데요.

이 시간대에 귀경길 차량과 대체 휴일에도 쉬지 못한 퇴근길 차량이 맞물릴 것으로 보입니다.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자세한 고속도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경부선 안성나들목 부근입니다.

상습 정체 구간 중 하나로 새벽부터 차량이 조금씩 늘고 있는데요.

아직 교통량이 많진 않아서 차량 통행에 무리가 없습니다.

다음으로 서해안 고속도로 서해시점 입니다.

목포 방향보다 서울 쪽 차량이 훨씬 많은 걸 볼 수 있는데요, 양방향 소통은 양호합니다.

이번에는 영동선 신갈분기점 보겠습니다.

인천 방면으로 차들이 꾸준히 진입하고 있지만 흐름이 대체로 원활합니다.

오늘 하루에만 약 45만 대의 차량이 수도권을 향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금 승용차로 출발하면 서울요금소를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4시간 50분, 광주에선 3시간 40분, 강릉에선 2시간 40분 정도 (대전 1시간 50분)가 걸릴 전망입니다.

도로공사는 오늘(10일)도 어제와 비슷한 교통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시간대별로 막혔다, 뚫렸다를 반복하겠지만 주요 고속도로 정체는 자정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MBN뉴스 박유영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