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호흡기 바이러스 급속 확산…10개 주 강타

기사입력 2014-09-10 20:01 l 최종수정 2014-09-10 21:15

【 앵커멘트 】
에볼라 바이러스의 공포가 채 가시기도 전에 미국에서는 호흡기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동부와 중부의 10개 주가 직격탄을 맞았는데, 어린이 환자가 벌써 수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미국 캔자스 시티의 한 어린이 병원입니다.

최근 들어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어린이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 인터뷰 : 윌 꼬르네호 /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환자
- "내 폐가 막히는 듯한 느낌이 들더니 두통이 심해졌어요."

미국에서 이같은 어린이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는데, 벌써 수천 명에 달합니다.

▶ 인터뷰 : 라주 메야판 / 록키 마운틴 어린이 병원 의사
- "우리 병원 소아과 복도는 심각한 호흡기 질환 환자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원인은 D-68로 이름 붙여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되면 심한 기침과 함께 고열, 호흡곤란 등을 겪습니다.

문제는 이 바이러스를 퇴치할 백신이나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앤 슈켓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박사
- "우리가 충분히 알지 못하는 유형의 엔테로바이러스입니다."

동부와 중부의 10개 주에서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개학과 함께 급속도로 확산되는 추세입니다.

에볼라에 이어 미국은 또다시 바이러스 공포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편집 : 박기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