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파괴될 가능성 어느 정도길래?

기사입력 2014-09-13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 사진=MBN
↑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 사진=MBN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파괴될 가능성 어느 정도길래?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미래창조과학부는 과학기술위성 3호가 구소련 기상위성 '메테오르(METEOR) 1-10' 파편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작년 11월 궤도에 오른 과학기술위성 3호는 우주관측 적외선 영상을 얻기 위해 국내 최초로 개발된 소형위성으로, 실제 충돌이 이뤄지면 파괴돼 임무 수행이 불가능해집니다.

미래부에 따르면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가 12일 오후 처음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에 충돌 위험을 알렸고, 이후 미래부는 항공우주연구소, 인공위성연구센터, 천문연구원과 함께 대응 체제를 갖추고 상황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미래부 관계자는 "과학기술위성 3호와 메테오르의 파편은 13일 오후 5시쯤 가장 가까워질 것"이라며 "궤도정보 관측 경험으로 미뤄 둘 사이의 거리가 충돌에 이를만큼 근접할 가능성은 적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상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과학기술위성 3호에는 자세제어용 추력기만 있고 궤도조정용 추력기가 없기 때문에, 만약 충돌이 임박한다해도 파편을 피할 수 없습니다.

미래부는 이날 오후 7시쯤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를 통해 충돌 상황을 점검하고 위성이 한반도 상공을 지나는 오후 11시경 최종적으로 충돌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우주 개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현재 지구 궤도상에는 약 4천여개의 위성이 돌고 있습니다. 여기에 10㎝ 이상의 우주잔해물이 2만 1천여개, 1㎝ 이상의 우주잔해물도 50만

개 이상으로 추정돼 갈수록 이들 사이의 출동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실제로 러시아 과학위성과 중국 위성잔해물이 충돌했고, 2011년에도 우리나라 천리안 위성과 러시아 라두 위성이 '회피 기동'을 통해 충돌을 가까스로 피한 바 있습니다.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과학기술위성 3호 충돌 위기'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외교부, 미·일 북핵대표와 통화…북한 미사일 대응방안 논의
  • 부모에 15억 고소한 뒤 사라진 딸…'그알' 김규리 실종 사건 재조명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러시아군에 고문당해 팔 뒤틀린 우크라 군인..."수용생활 가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