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권리세·은비 생전 마지막 무대…'뭉클'

기사입력 2014-09-14 19:06 l 최종수정 2014-09-14 19:06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사진=KBS
↑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사진=KBS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은비의 생전 마지막 무대 공연 실황이 공개됐습니다.

14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는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은비의 생전 마지막 무대의 모습이 공개돼 가슴을 아프게 했습니다.

이날 '열린음악회' 순서는 스윗소로우 설운도 소유 정기고 정훈희 핫펠트 블락비 전인권 밴드 등에 이어 레이디스코드는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습니다.

KBS1 측은 "다음은 이 공연을 끝으로 지난 9월 3일 새벽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해 두 명의 소중한 동료를 떠나보낸 레이디스 코드의 공연 실황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레이디스코드는 밝은 목소리로 "안녕하세요 레이디스코드입니다"라고 인사한 뒤 발랄한 '키스키스(KISS KISS)' 무대를 이어갔습니다.

야외 무대를 관람하는 관객들은 모두 우비를 쓴 채 비를 맞으면서도 레이디스코드 공연을 즐기고 있으나 이는 이후 벌어진 빗길에 벌어진 사고를 연상케하며 더욱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앞서 지난 3일 새벽, '열린음악회' 스케줄을 마치고 숙소로 향하던 걸그룹 레이디스코드를 태운 스타렉스 뒷바퀴가 빠져 빗길에 회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았고 이 사고로 인해 은비가 사망했습니다. 중태에 빠져 장시간 대수술을 받고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권리세는 5일간 힘겨운 사투를 벌이다 결국 지

난 7일 오전 숨졌습니다.

레이디스코드 멤버 이소정은 얼굴 부상으로 수술을 받고 회복을 하고 있고 애슐리 주니 역시 경미한 부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나 남은 세 멤버 모두 권리세 은비 사망으로 인한 충격에 심리치료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