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인 1인당 진료비, 연 평균 322만원…7년 간 2.5배 증가

기사입력 2014-09-30 11:35 l 최종수정 2014-10-01 12: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인 1인당 진료비'
지난해 노인 1인당 평균 진료비가 322만원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함께 발간한 '2013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노인 진료비는 모두 18조852억원으로 전년도보다 9.9% 증가했다. 지난 2006년과 비교하면 7년 만에 2.5배나 늘었다.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에서 노인 진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35.5%로 지난 2008년 처음으로 30%대를 넘어선 이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전체 인구의 11.5%를 차지하는 노인이 전체 진료비의 3분의 1 이상을 쓰는 셈이다.
노인 1인당 연평균 진료비도 지난 2006년 180만원에서 2008년 233만원·2010년 284만원·지난해 322만원으로 급증했다.
이는 국민 전체의 1인 평균 진료비 102만원의 3배가 넘는 금액이다.
지난해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는 50조9552억원으로 전년도보다 6.5% 늘었고 이중 건강보험공단이 지급한 금액은 38조1248억원으로 6.7% 늘었다.
가장 많은 진료비가 쓰인 질병은 '본태성 고혈압'으로 524만명이 모두 2조1639억원의 진료비를 지출했다.
이어 '만성 신장질환'과 '급성기관지염'이 각각 1조원 초반으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고혈압·당뇨병·암·신경계질환 등을 포함한 11개 주요 만성질환의 진료비는 모두 17조3000억원으로 전체 진료비의 33.9%를 차지했다.
한편 전체 요양기관 수는 8만4971곳으로 전년도보다 1.4% 늘었다

.
의사수는 13만1391명으로 4.3% 증가했고 약사수는 3만2537명으로 0.1% 소폭 감소했다.
노인 1인당 진료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노인 1인당 진료비, 점점 늘어나네" "노인 1인당 진료비, 대책 필요하다" "노인 1인당 진료비, 비중 크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