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판교] 행사 주관사 회장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지겠다"

기사입력 2014-10-19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은 19일 "구조적인 문제와부주의로 인해 뜻하지 않은 사고가 났다"며 "책임 있는 언론사로서 행사 주관사로서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곽 회장은 판교 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와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24분께 성남시 분당구청에 마련된 사고 대책본부를 찾아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과 만나 40여 분간 사고수습 방안 등 대책을 논의하고 취재진 앞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곽 회장은 회의를 마치고 유족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오늘부터 대책본부에서 피해자 가족들과 협의를 시작했다"며 "(이데일리는) 보상 부분을 포함해 모든 것을 대책본부에 위임해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이데일리와 별개로 제가 갖고 있는 장학재단을 통해 이번 사고로 숨진 사람들의 가족 자녀의 대학까지 학비를 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행사 주최자 문제를 놓고 경기도·성남시와 논란을 빚고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사고 수습 방안을 논의하고자 왔

다. 지금 그 부분은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최선을 다해 유족을 위로하고 사고수습 방안을 논의하는 게 최선인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좋은 취지로 행사를 만들었는데 뜻하지 않은 사고가 났다"며 "국민과 유족께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고 했습니다.다.

곽 회장은 회의 결과를 유족들에게 간단히 밝힌 뒤 고개를 숙여 사과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검찰, '삼성웰스토리 급식 몰아주기' 의혹 최지성 전 미전실장 소환
  • [속보] 코스피 장중 2,200선 붕괴…2년 2개월만
  • 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 고발·소송 불필요 결론"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