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설 훈 "79세면 쉬는 게 상식"…여 "패륜 정당 입증"

기사입력 2014-10-19 20:00 l 최종수정 2014-10-19 2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 연애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새정치민주연합 설훈 의원이 이번엔 노인 폄하 발언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새누리당은 패륜 정당임이 재확인했다며 공세를 펼쳤는데, 정작 설 훈 의원은 전혀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논란은 지난 금요일 늦은 밤까지 진행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위원장인 설 훈 의원의 발언에서 시작됐습니다.

낙하산 인사 의혹을 빚은 자니 윤이 한국관광공사 상임감사직에 적절한 지 따져 묻는 자리였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설 훈 위원장은 자니 윤 감사가 고령인 점을 겨냥해 "연세가 많으면 판단력이 떨어져 쉬게 하는 것"이라며 "79세면 은퇴해 쉴 나이 아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설 위원장의 발언은 금세 여야 공방으로 이어졌습니다.

새누리당은 설 위원장이 노인 폄하 발언을 했다며 즉각적인 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권은희 / 새누리당 대변인
- "당명이 바뀌어도 패륜 정당, 불효정당의 DNA가 제1야당에 이어지고 있는 것 같아 매우 우려스럽습니다."

이에 대해 설 위원장은 상식적인 말을 했을 뿐 전혀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설 훈 /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 "79세 되면 쉬게 되는 게 상식 아닙니까, 우리 사회에서.정년제도로 비춰볼 때 79세면 일할 나이가 넘어도 한참 넘은 나이가 아니냐는 말이에요. 쉬시는 게 좋겠다고 얘기를 했는데 그게 뭐가 잘못된 얘기라고…."

새정치연합도 새누리당이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국감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고 맞섰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 행적을 놓고 연애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설 위원장이 노인 발언을 놓고 적극적인 해명을 펼쳤지만 후폭풍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 뉴스 신혜진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내일 다시 -12도 강추위…초겨울 기온 오르락내리락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