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통령 상임특보라 속이고 거액 챙긴 70대 여성 기소

기사입력 2014-10-20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신을 박근혜 대통령의 상임특보라며 속이고 수억 원의 돈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70대 노인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1부는 서울의 한 자동차 정비업소를 현대자동차 협력 정비업체로

등록되도록 도와주겠다는 대가로 2억 2천여만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김 모 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김 씨는 피해자 최 씨에게 300억 원을 투자해줄 것처럼 말하며 청와대 로비 명목으로 5천만 원을 받는 등 대통령과의 친분이 있는 것처럼 꾸며 총 3억여 원을 받아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선한빛 / sunhanbit7@gmail.com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불법 통해 얻을 것은 없다"…업무개시명령 내일 국무회의 의결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