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방방재청장 사표 제출…이유는?

기사입력 2014-10-30 19:40 l 최종수정 2014-10-30 2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남상호 소방방재청장이 돌연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청와대와의 갈등으로 인한 문책성 경질이라는 분석입니다.
김선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조성완 소방방재청 차장이 명예퇴직을 신청한데 이어 남상호 소방방재청장도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자발적으로 물러나는 형식이지만, 청와대의 문책성 경질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소방방재청이 갈등을 빚은 이유는 두 가지.

소방방재청 해체를 담은 정부조직 개편안과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 요구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점입니다.

현재 소방방재청은 세월호 사고의 책임을 지고 해체된 뒤 국가안전처에 흡수될 예정이지만 내부 반발이 계속됐습니다.

▶ 인터뷰(☎) : 소방방재청 관계자
- "그렇게 가면 오히려 우리는 현장 대응력이 약해진다. 그래서 저희도 나름 설명을 했고…."

또 지방직으로 전환된 소방관들은 열악한 처우를 이유로 국가직 전환을 요구해왔습니다.

이런 조직 내부의 반발을 제대로 다스리지 못한 책임을 지도부에게 물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안행부 관계자는 "확인해 줄 것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 인터뷰(☎) : 안전행정부 관계자
- "정무직 인사이기 때문에 장관인들 이렇게 하겠다 저렇게 하겠다 그러는 건 부적절하고 대통령 인사예요."

소방방재청과 함께 해경 해체에 대한 야당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어 정부조직개편안 처리는 난항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김선진입니다. [ bkman96@mk.co.kr ]
영상편집 : 김경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재명, 이낙연·정세균에 맞대응…"우려가 기우되게 하겠다"
  • 1호선 금정역 부근 선로에 있던 80대, 열차에 치여 숨져
  • 방역당국 "5인 이상 실외체육 동호회 불가"
  • LG전자 모바일 '5조 적자' 한계 왔나?…"모든 가능성 검토"
  • 이재웅 "다양성 후퇴, 노쇠화 가속"…문 정부 정면 비판
  • [김주하 AI 뉴스] 주호영 발언에 민주당 '발칵'…재봉틀을 선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