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빼빼로데이 선물 살펴봤더니…최대 2배 '뻥튀기'

기사입력 2014-11-10 19:40 l 최종수정 2014-11-11 09:50

【 앵커멘트 】
11일은 11월 11일 이른바 '빼빼로데이'로, 가까운 친구나 연인에게 과자를 선물하는 것이 유행인데요.
그런데 이런 소중한 마음을 전달하는 선물의 거품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주영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 기자 】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편의점 앞은 온갖 종류의 빼빼로 선물이 가득합니다.

정체불명의 날이라고 비판이 거세지만, 가까운 친구나 연인에게 빼빼로를 선물하는 것은 하나의 풍속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 인터뷰 : 정종호 / 서울 이문동
-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빼빼로가 많아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요즘에는 커다란 포장에 인형과 꽃, 과자가 가득 들어간 선물 바구니가 인기입니다.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제가 3만 5천 원을 주고 산 빼빼로 바구니입니다. 과연 따로따로 사면 얼마인지 뜯어보겠습니다."

포장용 바구니 4천 원, 과자 7천 원, 곰 인형 5천 원, 조화 2천 원.

결국, 낱개로 사면 1만 8천 원이면 비슷한 바구니를 만들 수 있습니다.

가격이 2배 뻥튀기 된 겁니다.

▶ 인터뷰 : 이창민 / 경기 성남시 판교동
- "박스만 크게, 안에는 내용물은 별로 없이…. 가격이 너무 부풀려져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남들이 다 하는데 저만 안 할 수도 없고."

소중한 마음을 전달하는 빼빼로 바구니가 악덕 상술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최대웅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