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홍철 음주측정 거부, 경찰과 실랑이 끝에 채혈…알콜 농도 0.105% 만취

기사입력 2014-11-14 16:52 l 최종수정 2014-12-10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인 노홍철의 음주 측정 수치가 발표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14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국과수에서 이날 전달받은 노홍철의 채혈결과에 대해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 이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운전 경위 등에 대해 자세히 조사를 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오후에 공식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시 노홍철은 음주 단속 검문에서 소주와 와인을 조금 마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0.10% 이상은 만취 수준으로 벌금 등의 형사처벌과 면허취소 1년의 행정처벌이 뒤따른다.
한편 지난 13일 한 매체는 "8일 새벽 경찰이 음주단속을 하는 상황에서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노홍철이 측정기를 손으로 밀며 아예 입을 대지도 않아 실랑이가 한동안 계속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홍철의 음주 측정 거부로 애를 먹던 경찰은 노홍철의 의사와 상관없이 병원으로 데려가 음주 측정을 위해 채혈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홍철의 소속사 측도 노홍철이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경찰이 채혈을 먼저 제안한 사실을 인정했다.
음주 측정을 거부할 경우 경찰은 10분 간격으로 3회 이상 고지한 뒤 이를 거부할 때에는 최초 측정 시간부터 30분이 지나면 현행범으로 체포한다. 당시 경찰은 노홍철이 연예인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체포 대신 채혈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노홍철은 음주운전 사실

이 알려진 뒤 MBC '무한도전'을 비롯해 출연 중인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밝혔다.
노홍철 음주측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노홍철 음주측정, 충격이다" "노홍철 음주측정, 왜 거짓말했지?" "노홍철 음주측정, 노홍철이 소속사가 있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미국에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반응 확인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심상정, 박원순 조문 거부 사과에 정의당 '조문 갈등' 심화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