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천국의 눈물' 서준영, 홍아름에 속내 털어놔 "너 신경쓰여"

기사입력 2014-11-15 2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 사진=MBN


'천국의 눈물' 서준영이 홍아름에게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15일 방송된 MBN 특별기획드라마 '천국의 눈물'(김연신 허인무 극본, 유제원 연출) 11회에는 차영(홍아름)이 조여사(박정수)와 함께 시장에 갔다가 기현(서준영)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줄 서서 먹는 치킨집에서 치킨을 먹던 차영과 조여사는 시장 조사를 하러 나온 기현과 마주했습니다.

기현은 두 사람을 집 앞까지 데려다 줬습니다.

그러던 중 기현은 간병인을 자처한 차영에게 제인(윤서)이네 집에서 나오라고 권했습니다.

차영은 상관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목소리가 높아지자 두 사람은 차에서 내려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차영은 "이기현 씨 정말 이상한 사람인 거 알아요? 내가 뭘 하든 무슨

상관인데요? 내가 무슨 일을 하든 상관하지 말라고요. 왜 이래요. 진짜. 내 임무가 끝나면 내가 알아서 나가니까 상관 마세요"라고 말했습니다.

기현은 "내가 싫어. 너 그 집에 있는 거. 제인이 때문이 아니라 자꾸 신경이 쓰여 네가. 미안하다. 내가 다시 한 번 부탁할게. 제인이네 집에서 나와. 그게 모두에게 좋은 방법일 것 같아"라고 설득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제약사 한국파마, 상장 첫날 상승 출발…공모가 대비 131%↑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