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45억 살 진주 운석 소유주 270억 요구, 정부가 제시한 금액보니…'이건 뭐!'

기사입력 2014-11-20 2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5억 살 진주 운석 소유주 270억 요구, 정부가 제시한 금액보니…'이건 뭐!'
'45억 살 진주 운석'/사진=MBN
↑ '45억 살 진주 운석'/사진=MBN
'45억 살 진주 운석'

지난 3월 진주에서 발견된 운석의 나이가 45억 살인 것으로 전해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18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연구원 이기욱·홍태은 박사와 서울대 최변각 교수팀이 연구원의 첨단 질량분석기를 이용해 진주 운석의 나이를 측정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라늄-납 동위원소의 반감기를 이용한 연대측정법을 통해 미세광물의 동위원소 값을 측정한 결과, 운석의 나이가 45억9천700만 년에서 44억8천500만 년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태양계의 나이인 45억6천700만 년에 가까운 것으로, 진주에서 발견된 암석이 운석임을 증명하는 것이입니다.

진주 운석은 지난 3월 9일 오후 8시4분 경남 진주에 낙하한 운석으로 모두 4개의 조각(34㎏)이 회수됐으며, 현재 발견자 네 명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정부가 3억5000만 원에 매입하려 했으나, 소유주 측은 270억 원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진주 운석 발견자는 "제시한 금액이 일반 돌 값하고 똑같다"며 "앞으로 어떻게 될 지 모르니 정부에 그냥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는 "태양의 나이와 비슷하게 나오는 것은 당연하며 진주 운석의 나

이가 구해졌다고 해서 학술적인 가치가 더 높아지진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기초연은 연구용으로 기증된 312g을 이용해 운석의 나이와 태양계에서의 기원 등을 분석해 왔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20∼21일 대전 기초연 본원에서 열리는 '제3회 분석과학기술 국제콘퍼런스'에서 발표됩니다.


'45억 살 진주 운석' '45억 살 진주 운석' '45억 살 진주 운석'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가벽 철거" 두 차례 공문에도 꿈쩍 않는 해밀톤 호텔
  • 업무개시명령 어떤 절차?…화물연대 "계엄령 선포" 반발
  • 직구로 산 캠핑 가스용품 사고 위험 심각…폭발 우려도
  • 내일 전국 대부분 한파경보…서울 영하 7도
  • GO냐 STOP이냐…시진핑의 선택은?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