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양 나이와 비슷한 '45억 살 진주 운석' , 가격이 270억?…'맙소사!'

기사입력 2014-11-20 2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태양 나이와 비슷한 '45억 살 진주 운석' , 가격이 270억?…'맙소사!'
'45억 살 진주 운석'/사진=MBN
↑ '45억 살 진주 운석'/사진=MBN
'45억 살 진주 운석'

지난 3월 진주에서 발견된 운석의 나이가 45억 살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운석의 매입 가격에도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18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연구원 이기욱·홍태은 박사와 서울대 최변각 교수팀이 연구원의 첨단 질량분석기를 이용해 진주 운석의 나이를 측정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라늄-납 동위원소의 반감기를 이용한 연대측정법을 통해 미세광물의 동위원소 값을 측정한 결과, 운석의 나이가 45억9천700만 년에서 44억8천500만 년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태양계의 나이인 45억6천700만 년에 가까운 것으로, 진주에서 발견된 암석이 운석임을 증명하는 것이입니다.

진주 운석은 지난 3월 9일 오후 8시4분 경남 진주에 낙하한 운석으로 모두 4개의 조각(34㎏)이 회수됐으며, 현재 발견자 네 명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정부가 3억5000만 원에 매입하려 했으나, 소유주 측은 270억 원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진주 운석 발견자는 "제시한 금액이 일반 돌 값하고 똑같다"며 "앞으로 어떻게 될 지 모르니 정부에 그냥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는 "태양의 나이와 비슷하게 나오는 것은 당연하며 진주 운석의 나이가 구해졌다고 해서 학술적인 가치가 더 높아지진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기초연은 연구용으로 기증된 312g을 이용해 운석의 나이와 태양계에서의 기원 등을 분석해 왔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20∼21일 대전 기초연 본원에서 열리

는 '제3회 분석과학기술 국제콘퍼런스'에서 발표됩니다.

한편 45억 살 진주 운석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45억 살 진주 운석, 엄청 오래됐네" "45억 살 진주 운석, 태양 나이와 비슷하다니 놀랍다" "45억 살 진주 운석, 가치로 안따지고 무게로 따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45억 살 진주 운석' '45억 살 진주 운석' '45억 살 진주 운석'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