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7년 만에 만난 한·일 재계…'원아시아' 손잡자

기사입력 2014-12-01 19:40 l 최종수정 2014-12-01 2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국과 일본의 과거사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재계 인사들이 7년 만에 만났습니다.
치열한 경제 전쟁 속에, 한·일 두 나라의 협력 만이 살길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정성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우리나라와 일본 재계 대표 40여 명이 7년 만에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지난 1983년 시작된 한일 재계회의는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으로 양국 관계가 악화되면서 중단됐었는데, 우리 측의 제안으로 다시 열리게 됐습니다.

경제협력을 강화해 꼬인 양국 관계를 풀어보자는 데 양 측이 뜻을 모았기 때문입니다.

이번 회의에선 특히 이른바 '원 아시아' 실현을 위해 2020년까지 아시아·태평양 자유무역지대를 구축하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 인터뷰 : 허창수 /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 "이제는 두 나라 젊은 세대들에게 희망의 100년을 물려줄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

한국과 일본 기업이 신흥시장에서 이제 경쟁보다는 협력을 강화해 환경과 에너지 등 미래산업에서 '윈-윈'하자는 데도 뜻을 같이했습니다.

▶ 인터뷰 : 사카키바라 / 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장
- "새로운 산업 교류를 통해 양국 경제 관계가 조금 더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

최근 한·중·일 3자 회동을 제안한 박근혜 대통령도 일본 재계 대표단을 만나 양국 간 경제교류 활성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힘을 합쳐야 살아남는다는 한일 재계인사들의 절실함이 얼어붙은 한일 관계에 온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지 기대됩니다.

MBN뉴스 정성기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차이잉원 총통 여당 대표직 사퇴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