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사조산업 원양어선 베링해서 좌초…한국인 1명 사망

기사입력 2014-12-01 19:55 l 최종수정 2014-12-01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사조산업 원양어선이 1일 오후 러시아 베링해에서 좌초됐습니다.
선원 60명이 타고 있어 인명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국인 선원 1명이 이미 사망했다고 합니다.
사조 산업 본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통일 기자!


【 기자 】
현재까지 구조된 인원이 모두 8명입니다.

8명 가운데 한국인 선원이 1명 포함돼 있었는데, 사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조산업 소속 원양어선 501 오룡호가 러시아 베링해를 지나다 좌초가 된 건 오늘 오후 2시 20분쯤입니다.

기상 악화로 바닷물이 배 안으로 유입되자 선체가 기울어 침몰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원양어선에는 모두 60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한국인 선원은 모두 11명입니다.

탑승자 명단에는 선장 47살 김계환 씨와 1항사 48살 유천광 씨, 2항사 25살 김범훈 씨 등이 올라와있습니다.

러시아 구조선이 계속 구조를 시도하고 있지만, 기상 상태가 좋지 않아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어선이 완전히 가라앉은 것으로 알려져 추가 구조 작업에 기대를 걸어야 하는 상황입니다.

아직 구조되지 않은 선원이 많이 남아 있어 부상자와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조 산업 본사 앞에서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업무개시명령 카드에 '강대강' 대치…피해 우려 현실화
  • 파업 나흘째 물류차질 심화…내일 첫 협상 '난항' 예상
  • 강원 양양서 산불 조심 안내 헬기 추락…5명 사망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