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파 뚫고 기지개…겨울잠 깬 프로야구

기사입력 2015-01-06 19:41 l 최종수정 2015-01-06 2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겨울잠을 자던 프로야구팀들이 새해를 맞아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습니다.
10개 구단이 되는 올 시즌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찬 공기만 가득하던 목동야구장이 넥센 선수들로 다시 북적이기 시작했습니다.

개학을 맞은 아이들처럼 반갑게 인사도 나누고 기념촬영도 해 봅니다.

야구단들이 앞다퉈 시무식을 하고 본격적인 시즌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마음 급한 선수는 당장 유니폼 벗어 던지고 체력 단련에 돌입.

구단들은 일주일 정도 국내에서 예열한 뒤 오는 15일과 16일 일본과 미국으로 일제히 전지훈련을 떠납니다.

올해는 KT의 가세로 사상 첫 10구단 체제가 돼 기다리는 이들의 기대와 설렘이 큽니다.

팀당 16경기씩 늘기 때문에 홈런왕 박병호는 사상 첫 60홈런, 안타왕 서건창은 220안타까지 도전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박병호 / 넥센 내야수
- "경기수가 늘어나는 만큼 몸 관리 잘해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습니다."

새 얼굴, 새 기록과 함께 경기를 촉진하는 새 규정으로 재미를 더해 사상 첫 800만 관중 돌파를 기대하는 올해 프로야구.

봄을 재촉하는 함성이 동장군도 몰아낼 기세입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5년 넘으면 5000만 원…"청년 도약계좌 내년 출시"
  • 서울지하철 내일 총파업 예고…노사 '인원 감축' 놓고 마지막 협상
  • [카타르] 고개숙인 손흥민에 말없이 안아준 구자철…"내 마음이 찢어진 하루"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