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법원 "이석기 내란음모 무죄-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

기사입력 2015-01-22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내란음모 무죄 / 사진=MBN
↑ 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내란음모 무죄 / 사진=MBN


'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 '내란음모 무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22일 내란선동 혐의로 징역 9년을 확정받았습니다.

22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 대법정에서 열린 이 전 의원 등 피고인 7명에 대한 선고공판이 열렸습니다.

이날 대법원은 내란선동 혐의는 인정했으나 내란음모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130여명이 참석한 회합에서 이석기, 김홍열 피고인은 주요 국가기간시설 파괴와 선전전, 정보전 등 실행 행위를 목적으로 발언했다"며 "이는 국헌 문란을 목적으로 한 것"이라고 판시했습니다.

이어 "회합 참석자들에게 특정 정세를 전쟁 상황으로 인식하도록 하고 가까운 장래에 구체적 내란의 결의를 유발하거나 증대시킬 위험성이 충분했다"며 "내란선동은 유죄"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내란음모 혐의와 관련, "피고인들을 비롯한 회합 참석자들이 이석기 피고인의 발언에 호응해 국가기간시설 파괴 등을 논의하기는 했으나 내란의 실행행위로 나아가겠다는 합의를 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형법상 내란음모죄의 성립에 필요한 '실행의 합의'가 없었다는 판단입니다.

재판부는 "지하혁명조직 RO가 존재하고 회합 참석자들이 RO의 구성원이라는 점이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정도로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RO는 사건 제보자의 추측에 불과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로써 이석기 전 의원의 형량은 징역 9년에 자격정지 7년으로 확

정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재판부는 이 전 의원과 함께 기소된 이상호, 홍순석, 한동근, 조양원, 김홍열, 김근래 피고인 등 옛 통진당 핵심 당원들에게도 원심처럼 징역 3∼5년과 자격정지 2∼5년을 선고했습니다.

'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 '내란음모 무죄''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 '내란음모 무죄''내란선동 징역 9년 확정' '내란음모 무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