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울산] "IMF 때도 비켜갔는데"…매출 30% 줄어

기사입력 2015-01-22 19:41 l 최종수정 2015-01-22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울산 경제에서 정유와 조선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70%에 달합니다.
이들 업계의 불황으로 IMF 외환위기도 비켜갔다는 울산지역의 식당과 백화점엔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박호근 기자입니다.


【 기자 】
현대중공업 인근의 한 식당.

한창 바쁠 점심때인데도 썰렁합니다.

모임이 많은 연말에 이어 연초에도 회식 예약이 들어오지 않아 울상입니다.

▶ 인터뷰 : 한성숙 / 식당 주인
- "12월부터 지금까지 회식 한 팀도 못 잡았어요. 그전보다 매출의 3분의 1밖에 안 돼요."

조선업 불황이 상권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연말 보너스 시즌이 되면 매출이 급신장했던 백화점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손님들의 씀씀이가 최근 들어 부쩍 줄었습니다.

"작년 1월부터 안 됐어요. 뒤로 갈수록 더 심해졌어요."

석유화학 단지와 가까운 울산 남구의 번화가.

불야성을 이루던 이곳의 카페와 식당들도 한산하기만 합니다.

"매출 한 30% 이상 떨어졌어요. 석유화학 공단하고 중공업 쪽이 안 좋으니까."

실제로 울산의 1인당 총생산액 등 주요 경제지표가 IMF 위기 이후 처음으로 뒷걸음질 쳤습니다.

▶ 인터뷰 : 김경구 / 울산상공회의소 조사팀장
- "과거 IMF 때는 3대 주력업종이 한 업종이 나쁘면 다른 업종이 좀 괜찮고 보완적인 측면이 있었는데, 최근엔 동반 침체에 있기 때문에 지역의 전반적인 경기가 나빠지는…."

대한민국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울산이 빛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