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가수들 저작권료 분배 불만에…한음저협 "정산방식 변경 문제이니"

기사입력 2015-01-24 15:19 l 최종수정 2015-01-24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힙합듀오 리쌍의 개리와 래퍼 매드클라운 등 일부 가수들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한음저협)의 지난달 전송사용료가 적게 분배됐다고 불만을 터뜨린 데 대해 한음저협이 24일 "정산 방식이 변경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문제이니 소급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매경닷컴 DB
↑ 사진=매경닷컴 DB


한음저협 측은 "규정이 정비되고 있는 과정에서 다운로드 상품과 일부 스트리밍 상품에 대해 음악서비스 사업자로부터 2014년 7월분 이후 사용료를 100% 징수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향후 정산을 못 받을 가능성은 1%도 없으며 창작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

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개리는 트위터에 "작년부터 저작권료가 거의 똑같은 금액으로만 입금되고 있네요. 뮤지션 분들 일단 힘내십쇼"라고, 매드클라운은 "저작권협회는 지난달 저작권료 누락분에 대해 왜 별다른 공지가 없는 걸까요. 저 포함 저작권료로 생활 이어가시는 음악인들도 많을 텐데"란 글을 올려 저작권 분배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맞벌이 3인 가구는 월 878만 원 이하면 지급…인당 25만 원씩 개인 카드로
  • 여야 1위 주자에 쏟아지는 비판…"욕설 대마왕" vs "형편없어"
  • '레버넌트 후속편'…회색 곰 공격 며칠 간 대항한 美 남성
  • "극단 선택 여직원 누드사진 돌려봤다"…게임사 블리자드 민낯
  • 박수홍, 친형 부부에 116억 민사소송…"법원, 부동산 가압류 인용"
  • "공주야 뭐야"…힘 빠지던 도쿄 개막식 달군 금발 여성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