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가수들 저작권료 분배 불만에…한음저협 "정산방식 변경 문제이니"

기사입력 2015-01-24 15:19 l 최종수정 2015-01-24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힙합듀오 리쌍의 개리와 래퍼 매드클라운 등 일부 가수들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한음저협)의 지난달 전송사용료가 적게 분배됐다고 불만을 터뜨린 데 대해 한음저협이 24일 "정산 방식이 변경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문제이니 소급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매경닷컴 DB
↑ 사진=매경닷컴 DB


한음저협 측은 "규정이 정비되고 있는 과정에서 다운로드 상품과 일부 스트리밍 상품에 대해 음악서비스 사업자로부터 2014년 7월분 이후 사용료를 100% 징수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향후 정산을 못 받을 가능성은 1%도 없으며 창작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

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개리는 트위터에 "작년부터 저작권료가 거의 똑같은 금액으로만 입금되고 있네요. 뮤지션 분들 일단 힘내십쇼"라고, 매드클라운은 "저작권협회는 지난달 저작권료 누락분에 대해 왜 별다른 공지가 없는 걸까요. 저 포함 저작권료로 생활 이어가시는 음악인들도 많을 텐데"란 글을 올려 저작권 분배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